조난아의 사진전, '인사동 토포하우스'
상태바
조난아의 사진전, '인사동 토포하우스'
  • 오종준 기자
  • 승인 2020.02.13 0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난아의 사진전 '인사동 토포하우스'
▲ 조난아의 사진전 '인사동 토포하우스'

[뉴스9] 오종준 기자 = 무심한 발걸음만 분주하던 버려진 공간에 자리한 한 포기의 풀, 그녀의 포근한 시선을 받고 꽃되어 피어난다.

▲ 조난아의 사진전 '인사동 토포하우스'
▲ 조난아의 사진전 '인사동 토포하우스'

무의미했던 건물 한 귀퉁이가 생의 의미를 담은 포근함으로 탄생하는 순간이다.

▲ 조난아의 사진전 '인사동 토포하우스'
▲ 조난아의 사진전 '인사동 토포하우스'

가려진 듯 보이지 않았던 공간의 기억을 담은 조난아의 사진전 베일(Veil)이 지난 2월 19일부터 인사동 토포하우스에서 열렸다.

어릴 적 사물에 대해 호기심이 많았던 작가는 살아온 기억을 통해 공간을 기억하고 삶의 행복했던 순간들을 추억한다.

근저(根柢)로부터 내밀하게 올라오는 기억들은 조난아의 사진 속에 쉼 없이 느낌표를 던진다. 시각너머 공간의 근원성에 질문을 던지며 철학적인 메시지를 던진다.

도시의 쉼과 생존에 대한 진지한 탐구는 그녀에겐 예술적 내면의 기억이며 사적인 기억인 셈이다.

조난아의 사진들 속에서 공간과 색의 배열로 구성되어지는 조형들은 상호유기적인 기능을 발휘하며 기하학적인 상상력을 담아낸다.

<Veil>을 통해 보여지는 그녀의 시선은 대담하지만 때론 자유롭다. 과감한 프레임의 단절을 통해 시선 밖의 세상으로 우리를 유혹한다.

조난아 작가는 “소박한 공간속에서 발견하는 감성의 느낌들을 즐겨요.

누군가에게는 스쳐가는 공간이지만 누군가에게는 중첩된 기억들을 아련하게 재현해주는 추억이자 회상 그리고 상상의 공간이 되거든요.

내 사진들을 통해 따뜻한 공간으로 다시 꽃피우길 바라는 마음으로 작업을 합니다”라고 말했다.

공간을 오감으로 느끼며 행복의 조각을 찾는 조난아의 사진전 베일(Veil)은 오는 25일 까지 계속된다.

 

@ 오종준 기자  oh284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법인명 : 뉴스9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왕판교로645번길 12 알18호(삼평동)
  • 대표전화 : 02-862-2468
  • 팩스 : 02-6280-2242
  • 제호 : 뉴스9(news9)한국판
  • 등록번호 : 경기 아 51938
  • 등록일 : 2018-08-13
  • 발행일 : 2018-09-01
  • 발행인 : 서귀동
  • 편집인 : 임재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영복
  • 뉴스9(news9)한국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9(news9)한국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uidang@daum.netND소프트